Lacôme
1935년에 프랑스의 우아한 감각과 여성을 선구적으로 칭송하고 사랑했던 아르망 쁘띠장이 설립한 랑콤은 여성을 위한 브랜드입니다. 세계 3대 대륙에서의 70년 이상의 경험과 최첨단 연구소 지원을 통해 피부와 메커니즘 특정 니즈에 대해 많은 전문지식을 축적해 왔습니다. 랑콤은 다년간의 경험과 독자적인 전문성을 바탕으로 기능과 만족도, 독창성을 고루 갖춘 최첨단 제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 랑콤 홈페이지 바로가기
 

 

Kiehl's

1851년 뉴욕의 한 조제 약국에서 출발한 키엘은 160여년 동안 축적된 전문지식과 자연성분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순하면서도 탁월한 효과의 스킨케어 제품을 생산해 왔습니다. 키엘은 뛰어난 품질, 고객중심 서비스, 입소문을 통해 까다로운 뉴요커와 셀러브리티에게 가장 사랑 받는 브랜드로 성장했습니다. 
> 키엘 홈페이지 바로가기
 
 
 

Biotherm

1952년 설립된 비오템은 생물학자 장이안 마리살이 피레네 산맥의 온천수에서 추출한 플랑크톤이 피부에 주는 혁신적인 효과를 발견하고 이를 스킨케어에 적용하여 탄생했습니다. 순수 플랑크톤은 비오템의 핵심 성분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온천수, 빙하, 호수, 강 등 전 세계 물에서 추출한 유효성분을 바탕으로 효과적인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비오템 홈페이지 바로가기

 

Shu Uemura

일본의 세계적 메이크업 아티스트이자 스킨케어 스페셜리스트인 슈에무라가 1983년에 선보인 슈에무라는 메이크업, 스킨케어, 프로페셔널 제품의 세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슈에무라는 풍부한 상상력으로 구성된 다채로운 색조와 질감을 갖춘 제품 메이크업 제품을 선보입니다. 심해수와 다양한 식물유래 성분을 혼합한 마일드하고 효과가 뛰어난 스킨케어 제품은 피부의 건강함과 아름다움이 자연스럽게 개선되도록 제조되었습니다.
 
 

Giorgio Armani
시간을 초월한 엘레강스, 스타일, 명품의 대명사인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패션을 넘어 화장품까지 영역을 넓혀왔습니다. 조르지오 아르마니에 의해 탄생된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다양한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차별화된 제품을 개발해왔습니다. 조르지오 아르마니 코스메틱 제품은 엄선된 백화점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 조르지오 아르마니 코스메틱 홈페이지 바로가기

 

Yves Saint Laurent
파리지엔의 사랑과 동경을 한 몸에 받아 온 20세기 패션 혁명가 입생로랑. 그는 1964년 향수 Y, 1978년 메이크업 컬렉션을 시작으로, 과감한 컬러와 럭셔리한 골드 케이스에 자유로운 감성과 자신감 넘치는 아름다움, 고상한 관능미, 파리지엔의 우아함 등 패션 꾸뛰르에서 이어지는 브랜드 철학을 담은 화장품을 소개해 왔습니다.
> 입생로랑 뷰티 홈페이지 바로가기

 

Clarisonic

클라리소닉은 소닉 음파 진동 칫솔을 개발한 과학자들에 의해 설립된 뷰티 디바이스 브랜드로 미국 4천여 명의 피부 전문가들이 사용하는 No.1 프리미엄 클렌징 기기입니다. 기존 뷰티 시장에 스킨케어 디바이스이라는 획기적인 컨셉트를 제시하며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고 있습니다.
 
 
 

도시의 화려함과 아름다움(URBAN), 그리고 그 이면에 담긴 폐해(DECAY) 라는 대조적인 단어들로 이루어진 브랜드명에서 느낄 수 있듯이 어반디케이는 기존 뷰티에 도전하는 혁신적이고 진화된 어반디케이만의 브랜드 DNA로 현재 많은 주목을 받고 있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뷰티 브랜드입니다.

> 어반디케이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