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레알 연구진은 피부를 생물학적 조직으로 간주하여 색소 침착의 문제를 이해하는데 진보를 이루어냈습니다.

 

색소 침착의 조절 인자인 섬유아세포

수십 년 동안 로레알 연구진은 피부의 색소 침착을 조절하는 복잡한 생물학적 과정에 관심을 기울여왔습니다. 이를 통해 색소 침착 기능의 노화를 규명해냅니다. 로레알 연구진은 직감적으로 색소 침착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멜라닌 형성(피부나 모발이 색을 띠게 만들어주는 색소인 멜라닌의 생성)만 고려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인지합니다. 진피의 특정 부분, 특히 섬유아세포도 마찬가지로 색소 침착을 조절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이들의 대담한 가설은 인공 색소 피부 모델을 사용한 테스트로 입증되었습니다.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결과

색소 침착 과정에서 섬유아세포의 역할이 입증되면서 표피에 진피 성분을 추가하는 것이 고작이었던 미백 방법에 일대 혁명이 일어납니다. 그 결과 표피, 멜라닌 세포, 산화 스트레스, 진피에 작용하는 4가지 유효 성분이 개발되어 로레알 모든 브랜드에 적용되었습니다. 이 4대 유효 성분은 이제 대부분의 화장품에 함유되어 있으며, 특히 다크 스팟 보정 기능에 효과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