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로레알-유네스코 세계 여성과학자상' 발표

- 각 대륙 대표하는 5명의 여성과학자와 15명의 전도 유망한 젊은 과학자 선정

로레알과 유네스코는 프랑스 파리 시간으로 3일, ‘2015 로레알-유네스코 세계 여성과학자상'의 수상자를 발표했다. ‘로레알-유네스코 세계 여성과학자상’은 1998년 로레알과 유네스코가 공동 발족해 지난 17년간 110여 개국의 2,250명의 여성 과학자를 지원해왔으며, 그 동안 2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할 만큼 여성과학계의 대표적인 권위 있는 상이다. 2015년 시상식은 이달 18일 파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올해 세계여성과학자 수상자는 총 5명으로 ▲유럽: 담 캐럴 로빈슨(Dame Carol Robinson) 영국 옥스퍼드대학 교수 (물리화학/질량분석법) ▲북미: 몰리 쇼이쳇(Molly S. Shoichet) 캐나다 토론토대학 교수 (고분자화학) ▲남미: 사이자 스톨치 버그만(Thaisa Storchi Bergmann) 리오그란데 도 술 주립대학 교수 (물리학/천문학) ▲아시아태평양: 이 시에(Yi Xie) 중국 과학기술대학 교수 (무기화학) ▲아프리카 및 아랍: 라자 쉐르까오이 엘 무슬리(Rajaâ Cherkaoui El Moursli) 모로코 모하메드대학 교수 (고에너지 물리학/핵물리학)가 선정되었다.

이외 전도 유망한 젊은 과학자에게 시상하는 ‘인터내셔널 라이징 탤런트’ 부문은 각 대륙에서 괄목할만한 기여를 한 15명의 과학자에게 돌아갔다.

한국에서는 로레알코리아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여성생명과학기술포럼과 공동으로 '한국로레알-유네스코 여성생명과학상’을 발족했다. 이 상은 한국 여성과학계 진흥과 발전에 기여한 생명과학 분야 공로자를 포상하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2002년부터 지난 2014년 13회까지 총 54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