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레알, CES2020에서 최초의 가정용 개인 맞춤형 3-in-1 화장품 디바이스 '페르소(Perso)' 선보여

  • 사용할수록 최적화되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스마트한 온디맨드(ondemand) 맞춤형 스킨케어, 립스틱, 파운데이션 포뮬라 생성
  • 피부상태, 대기질, 공해, 트렌드 등 실시간 분석 통해 개인 맞춤형 서비스 제공

 

[202017] 글로벌 화장품 기업 로레알(회장 장 폴 아공)이 7일부터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되는 가전제품 박람회 CES 2020에서 인공지능 기반의 가정용 개인 맞춤형 화장품 디바이스인 페르소(Perso)를 선보였다.

 

페르소는 로레알 테크놀로지 인큐베이터(Technology Incubator)가 개발했으며, 높이 약 16.5 cm, 무게 약 450g의 세련된 외형을 가졌다. 4단계의 과정을 통해 맞춤형 화장품 포뮬러를 즉석에서 만들어내며 사용할수록 더 높은 수준의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니콜라 이에로니무스(Nicolas Hieronimus) 로레알 그룹 부회장(Deputy Chief Executive Officer)은 “로레알은 뛰어난 과학적 역량과 혁신 리더십을 바탕으로 첨단 기술을 활용해 소비자의 니즈에 따라 정확하고 거의 무한대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스마트한 뷰티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어냈다”며, “로레알은 뷰티 테크의 리더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페르소를 개발하게 됐다”고 전했다.

 

로레알은 이번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CES2020에서 최초의 3-in-1 화장품 디바이스인 페르소의 스킨케어 포뮬라 생성 기능을 먼저 선보였다. 페르소의 맞춤형 립스틱과 파운데이션 포뮬라 생성 기능은 향후 선보일 예정이다. 페르소는 2021년에 로레알 스킨케어 브랜드와 합작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귀브 발루치(Guive Balooch) 로레알 그룹 테크놀러지 인큐베이터 글로벌 부사장은 “로레알이 이번에 선보인 페르소는 소비자들이 직접 편리하게 개인 맞춤형 뷰티 기술을 경험할 수 있는 제품이다”라며 “페르소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사용자의 피부상태, 개인 선호도, 생활 환경 등에 대한 정보를 활용하며,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사용할수록 포뮬라를 업데이트해 최적화된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라고 전했다.

 

# # #

페르소의 스마트 스킨케어 시스템:

페르소는 특허 받은 모터 구동식 카트리지 시스템을 통해 4단계의 절차로 맞춤형 스킨케어 포뮬라를 생성한다.

  1. 개인 피부 분석: 사용자는 페르소 모바일 앱을 열어 스마트폰 카메라를 이용해 얼굴 사진을 찍는다. 앱은 로레알의 모디페이스(ModiFace) 기술을 바탕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해 깊은 주름, 잔주름, 기미, 넓은 모공 등 전반적인 피부 상태를 분석한다.
  2. 환경 평가: 페르소는 세계적인 실시간 대기질 데이터 기술인 브리조미터(Breezometer)의 위치 데이터를 활용해 날씨, 온도, 꽃가루, 자외선 지수, 습도 등 사용자의 피부 상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지역 환경 조건을 평가한다.
  3. 제품에 대한 선호도: 사용자는 잔주름, 기미, 색소침착, 넓은 모공, 생기 없고 칙칙한 피부 등 피부에 대한 고민을 페르소 앱에 입력한다. 이후 맞춤형 모이스쳐라이저, 세럼, 아이크림의 포뮬라 생성을 위해 선호하는 제형과 수분 레벨을 입력한다.
  4. 포뮬라 조제 및 분사: 데이터가 취합되면 맞춤형 고기능성 스킨케어 제품이 완벽한 비율로 조제되며, 깔끔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일회 분량만큼 디바이스 상단에서 나온다. 아침, 저녁 바르는 시간대에 따라 조정이 가능하며 거울이 부착된 디바이스 상단은 분리가 가능해 사용자가 일회용 또는 그 이상의 분량을 휴대할 수 있다.

디바이스 상단에 위치한 페르소 고유의 모터 구동 시스템이 디바이스 바닥에 있는 카트리지로부터 포뮬러를 위로 끌어올려 디바이스 상단 트레이로 나오게 한다.

 

페르소의 인공지능 플랫폼은 정기적으로 사용할 경우, 시간에 따른 사용자의 피부상태 변화를 측정하여 사용자에게 무엇이 효과적인지 식별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사용자의 피부 변화에 따라 이후에 생성할 포뮬러를 자동적으로 조정한다.

 

페르소가 앞으로 선보일 메이크업 제품은 실시간 트렌드 정보와 컬러매칭 기술을 바탕으로 개인 맞춤형 포뮬러를 생산할 수 있다. 소비자들은 자신의 옷에 어울리는 립스틱 색상을 디자인하거나 SNS에서 유행하는 색깔을 만들 수 있다.

로레알은 고객에게 편리한 개인 맞춤형 뷰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NFC 태그가 붙은 맞춤형 카트리지를 사용자가 항상 구비해놓고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자동 재주문 프로세스를 구현했다. 사용자들은 페르소 모바일 앱을 활용해 손쉽게 카트리지 주문이 가능하다.

 

페르소의 기술은 혁신적이고 개인 맞춤화 된 뷰티 경험을 추구해 온 로레알의 다년간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로레알의 스마트 시스템은 투명한 관리를 바탕으로 소비자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하도록 디자인될 것이다. 페르소는 스킨수티컬즈(SkinCeuticals)의 맞춤형 D.O.S.E, 랑콤의 맞춤형 파운데이션 플랫폼인 르 뗑 파티큘리에(Le Teint Particulier), 가정용 맞춤형 모발 염색 시스템인 칼라앤코(Color & Co.), 그리고 CES2018에서 선보이고  2018년11월부터 애플에서 독점 판매되고 있는 세계최초의 배터리 없는 UV측정 웨어러블 제품인 라로슈포제의 마이스킨트랙UV(My Skin Track UV)에 이르기까지 로레알 테크놀러지 인큐베이터가 런칭하여 여러 상을 수상한 성공적인 제품을 기반으로 개발되었다.

 

로레알:

로레알은 100년 넘게 아름다움을 위해 헌신해 온 세계적인 화장품 기업이다. 36개의 인터내셔널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2018년 기준 약 269억 유로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전 세계에 82,6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글로벌 뷰티 업계의 선두 기업으로 로레알은 시판, 백화점, 병원약국, 헤어살롱, 면세, 브랜드숍, 이커머스 등 모든 유통채널에 걸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3,885명의 헌신적인 연구인력과 더불어 연구혁신(Research and Innovation)은 전 세계의 다양한 뷰티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한 그룹 전략의 핵심이다. 로레알은 2020년까지 구체적인 지속 가능경영에 대한 약속인 ‘Sharing Beauty With All’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로레알코리아:

로레알코리아는 1993년에 설립되었으며, 과학적 혁신에 기반한 16개 브랜드 - 랑콤, 키엘, 비오템, 슈에무라, 조르지오 아르마니 뷰티, 입생로랑 뷰티, 어반디케이, 로레알파리, 메이블린 뉴욕, 로레알 프로페셔널 파리, 케라스타즈, 비쉬, 라로슈포제, 스킨수티컬즈, 아틀리에 코롱, 헬레나 루빈스타인 - 의 제품을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제공한다. 로레알코리아는 코리아 이노베이션 센터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의 인사이트를 반영한 제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1,500여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2002~), 워킹맘 두번째 아름다운 선택(2009~), 시티즌데이(2010~), 그룹홈지원(2005~) 등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www.loreal.co.kr